SNS 공유

로고

[충청날씨] 4일 입춘…이면도로 빙판길 ‘주의’

낮과 밤 기온차 15도…충남서해안 바람 강해

입력 2019-02-05 02:54

▲ 대전 보라매공원.ⓒ뉴데일리 충청본부 D/B

봄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4일 충청지역의 날씨는 대체로 맑다가 설인 5일 오후부터 구름 많아지겠다.

대전기상지청은 “4일 충청지역의 날씨는 아침기온은 어제보다 6~10도가 낮고 설날인 5일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어제 내린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보행자 안전 및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충남서해안과 내륙지역에는 바람이 강하겠으니 시설물 관리가 필요하고 서해중부해상에도 바람이 매우 강해 매운 높은 물결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한 유의가 필요하다.

충남북부‧남부앞바다의 파고는 0.5~2.0m가 예상된다.

대전‧충남‧세종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8.3도에서 –5.4도가 되겠으며 낮 최고 기온은 3~6도다.

충북지역의 날씨도 대체로 맑은 가운데 바람이 약간 강해 체감온도가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도~-2도, 낮 최고기온은 4~6도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