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 서구청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하라”

대전시당 성명…서구청 “횡령액 한국당 주장과 달라”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4 13:45:38

▲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대전시장은 10일 성명을 통해 사법당국에 “대전 서구청장의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 수사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희조 한국당 대전시당 수석대변인은 “대전 서구청장 측근이 서구청과 서구체육회로부터 위탁 받은 한 스포츠센터의 운영자금 중 무려 2억원을 횡령하고도 이후 서구청장 비서실에서 고위직으로 버젓이 근무했던 것으로 언론에 보도 됐다”면서 “이 측근은 언론에 보도되자 뒤늦게 횡령액 중 일부인 7400만원은 반환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구청장은 국민 세금이 줄줄 새고 있었음에도 추가적인 횡령 사실이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또한 본격적인 경찰 수사 착수도 하기 전에 자신의 측근에 대해 어떤 징계 절차도 밟지 않고 부랴부랴 사직처리를 해줘 결과적으로 면죄부를 줬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우선 이 문제를 자신의 측근이 민간인 신분이었을 때 벌어진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고 대충 넘어가려는 서구청장의 잘못된 시각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횡령한 운영 자금은 국민의 소중한 세금으로 사용 목적이 분명히 정해져 있고, 단 돈 1원이라도 부정하게 사용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서구청장은 자신의 측근 비위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나 진상 조사와 함께 사법당국에 형사 고발 조치를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서구청은 이와 관련해 “한국당이 밝힌 횡령액 2억 원은 사실과 다르다”며 “법인 자체감사결과 7000여 만원이었으며 다음주 감사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