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교육급여 지원단가 80% ‘인상’

연간 학용품·부고재비 지원액 초 75%·중고생 79% 올려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0 10:55:14

▲ 대전시교육청사.ⓒ대전시교육청

대전시교육청이 올해 교육급여 지원단가를 대폭 인상한다고 9일 밝혔다.

교육급여는 4인 기준 중위소득 231만원 이하인 저소득층 가구의 초·중·고 학생에게 부교재비, 학용품비, 교과서대, 학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학용품비 및 부교재비의 지원 단가가 대폭 인상돼 초등학생은 연간 학용품비 및 부교재비 20만3000원(2018년 11만6000원, 전년 대비 75% 인상), 중·고생은 29만 원(2018년 16만2000원, 전년 대비 79% 인상)이 지급되며, 학용품비와 부교재비는 신학기에 대상자 및 보호자의 계좌로 지급되고 교과서대 및 학비는 해당 학교로 교부된다.

학비는 매 분기별로 지원할 예정이며, 기존에 지원을 받지 못했더라도 주소지가 등록돼 있는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하면 대상자 심사 후 자격요건이 되는 즉시 지원한다.

양진석 교육복지안전과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저소득층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학생들이 학업에 정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