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19년 ‘축·수산사업’에 625억 투입

‘청풍명월한우’ 육성 등 85개 사업 역점

박근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0 10:50:45

▲ 충북도.ⓒ뉴데일리 충청본부 D/B

충북도가 올해 축·수산사업에 대한 방향을 확정과 함께 투자를 집중하기로 했다.

9일 충북도는 2019년 85개의 축·수산 사업에 625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충북도는 이날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에 위치한 친환경축산클러스터에서 도내 축종별 축산단체 대표, 지역축협 상무, 시·군 축산과장, 유관기관 대표 등 5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축산사업계획 시달회의를 개최했다.

역점 추진과제는 △축산업 체질개선 및 경영안정망 구축에 148억 원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및 생산비 절감에 215억 원 △동물 복지시책 추진 및 기타가축 육성에 131억 원 △내수면 어업의 선진화 및 전략산업 육성에 131억 원이 투입된다.

또한, 가축개량을 통한 고품질 소고기 생산을 위해  ‘청풍명월한우’ 육성 3만9000두, 소규모 번식농가 암소개량 2만5000두에 9억6000만원, 축사시설현대화 60억 원, 축산 ICT 융·복합 사업 45억 원, 축산농가 재난극복 및 경영 안전을 위해 가축 폐사체 처리기 지원 9억 원, 가축 재해보험료 60억 원을 지원한다.

여기에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및 생산비 절감을 위해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광역축산악취개선 추진 2개소에 86억8000만 원,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 80호, 가축분뇨처리 장비 6억 원, 개별분뇨처리시설 22억8000만 원, 친환경 축산 시설·장비 보급에 26억7000만 원, 조사료 생산기반 확대에 111억 원을 지원한다.

도는 동물 복지시책 추진 및 기타 가축 육성을 위해 동물복지 인증농가 확대에도 2억5000만 원, 동물보호센터 운영에 4억 원, 낙농업 경쟁력 제고 4억9000만 원, 양돈업 경쟁력 제고에 6억 6000만 원, 양봉산업 경쟁력 제고에 34억1000만 원, 곤충산업 육성에 3억6000만 원을 투자한다.

이어 수산분야 충북지역의 특수성을 살려 전국 최초로 공모사업에 선정된 내수면 스마트 양식장 시범단지 조성에 50억 원, 유휴저수지 자원화사업에 13억 원, 수산종자 매입방류 3억5000만 원, 어도(魚道) 개보수 5억 원, 친환경 내수면 전기어선 시범도입에 6억 원, 양식장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사업에 5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충북도의 이 같은 투자는 최근 축산업이 FTA 체결로 축산물 자급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축산물 소비위축, 무허가 축사 적법화, 각종 환경규제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충북도 안호 축수산과장은 “2019년도의 축수산 정책방향을 환경 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축수산업 육성으로 정했다”며 “축산악취 저감 대책 추진, 스마트 축산농장 확대, 내수면 산업의 6차산업 집중 육성하는 계획을 추진할 것”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