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저출산 극복…道 내부부터 ‘솔선수범’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후생복지·복무지원·인사 등 다양한 시책 추진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1.10 10:43:44

▲ 충남도청사.ⓒ충남도

충남도가 범정부적인 문제인 저출산 극복에 도 내부부터 솔선수범해 나가기로 했다.
 
9일 도에 따르면 민선 7기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을 만들기 위해 직원 후생 복지와 복무지원, 인사 등에 대한 정책을 발굴해 추진한다.

우선 도는 후생복지 분야에서 출산을 앞둔 직원에게는 출산용품 구입비 30만원을 지원, 임신직원에게 전자파 차단기 등 편의용품을 지원할 뿐 아니라 보육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도청 어린이집 확장 공사를 지난해 완료했다.

아울러 복무 분야에서는 모성보호 시간을 임신기간에 상관없이 1일 2시간을 부여하고, 배우자 출산휴가를 5일에서 10일로 확대하며, 영유아 부모에 대한 1일 2시간 육아시간을 부여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도는 생후 2년 미만 자녀에게 연간 5일 이내의 보육휴가와 임신 중인 여성공무원에게 5일의 모성보호 휴가 부여를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더불어 인사 분야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출산 직원에 대한 인사 가점제도를 시행하는 등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밖에 출산 및 다자녀 직원에 대한 맞춤형 복지포인트를 증액해 지원한다.

이정구 자치행정국장은 “민선7기 들어 저출산 극복을 위해 다양한 시책 추진에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 실현을 위해 내부에서부터 모범을 보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