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인기는 갑자기 연기처럼 사라진다

입력 2018-12-30 17:15 | 수정 2018-12-31 01:25
“인기는 바람과 같다. 갑자기 몰려왔다가 어느 날 연기처럼 사라진다. 나에 대한 뜨거운 관심 또한 지금 당장이라도 없던 일이 될 수 있다. 2002년에 같은 경험을 해본 터라 특별한 감흥이 없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 팀 감독⟫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 
베트남에서 ‘박항서 신드롬’은 가히 폭발적이라는 말로도 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한국군 베트남 파병으로 한국에 대한 시각이 곱지 못했던 베트남은 박 감독 한 사람만으로 축구 한류 붐을 일으키며 한국에 대한 이미지를 단박에 바꿔놓았습니다.

베트남 축구 대표 팀을 맡아 1년 만에 23세 이하 아시아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스키컵 우승으로 베트남 축구 역사를 새롭게 쓴 그가 대한민국 사람이라 점에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성공으로 가는 ‘로얄 로드(royal road)’는 없었습니다. 박 감독의 성공의 비결은 기본에 충실한 원칙주의, 즉 기본부터 철저히 챙긴 결과의 산물로 지극히 평범한 것이었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