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내년도 ‘친환경차’ 보급 확대한다

전기차 858대·수소차 110대, 충전소 4개소 설치

박근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5 02:40:10

▲ 충전중인 전기차.ⓒ충북도

충북도가 친환경 교통수단 확대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차 지원 예산을 집중 투입한다.

4일 충북도는 2019년도에 전기차 858대, 수소자동차 110대를 보급하고 충전소 4개소를 설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충북도 박중근 환경국장은 “강화된 미세먼지 환경기준 달성을 위해 ‘2030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추진의 일환으로 2019년에는 전기차 858대와 신규사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소충전소 4개소(청주 2, 충주 1, 음성 1)에 대한 국비를 확보했다”며 “연내에 수소 충전소 조기 구축을 통해 수소차 110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시군별 지원 계획 물량은 청주 30대, 충주 50대, 음성 30대 등으로 연차적으로 이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충북도가 친환경자동차 보급에 나서는 이유는 도로 대기오염원의 주범인 배출가스를 발생시키지 않고, 수소차는 자체 공기정화시스템으로 경유차 운행 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기 때문이다.

차량별 미세먼지 배출량은 경유차 1대가 1㎞를 운행할 경우 0.05g에 달하지만 수소차는 같은 거리를 갈 경우 역시 같은 양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유럽에서는 수소차가 충전시간, 주행거리에 대한 장점으로 인기가 높고, 청주시의 경우도 2019년 수소차 보급물량이 계획물량보다 예약신청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불편한 점으로 제기됐던 전기차 충전소도 이미 도내에 979개소가 설치됐고, 주행 가능 거리(1회 완충 시 최대 주행거리)도 450㎞로 늘어나는 등 성능도 향상돼 친환경차의 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충북도는 예상하고 있다.

친환경자동차에 대해서는 통행료·취득세 감면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져 지난해에는 신청자가 폭주해 새벽부터 줄을 서는 현상도 나타났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 해 9월 ‘미세먼지 종합대책’, 올 6월 ‘혁신성장 관계 장관 회의’, 지난 달 ‘비상·상시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 등을 통해 무공해 자동차 보급 확대를 통한 미세먼지 오염과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지구온난화 억제 정책을 내놓고 있다.

박중근 환경산림국장은 “앞으로 도민의 건강보호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해 공공부분 관용차와 대중교통까지 수소차 보급을 확대하는 등 교통분야 친환경자동차 보급 정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