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창업동아리 ‘일렉트론’, 국제발명대전서 ‘은상’

인체감응형 IoT 제어 조명 재배열 시스템…최근 3년 연속 수상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7 23:40:49

▲ 청주대학교 창업동아리 ‘일렉트론’이 BIXPO 2018 국제발명대전에서 은상을 받았다. (왼쪽부터) 전자공학과 4학년 임태준·조수호·황승현·조성현 학생.ⓒ청주대

청주대학교 창업동아리 ‘일렉트론’(출전품 대표 황승현·전자공학과 4학년)이 BIXPO 2018 국제발명대전에서 은상을 차지했다.

청주대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전력공사 주최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일렉트론이 ‘인체 감응형 IoT 제어 조명 재배열 시스템’(전기·에너지·ICT·친환경 에너지 부문) 기술로 은상을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청주대 창업동아리 일렉트론(지도교수 안태영⋅전자공학과)은 전자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됐으며, 2016년 ‘누전 위치 감지기’로 동상을, 지난해에는 ‘매립식 착탈 콘센트 및 전력 관리 시스템’으로 은상을 수상하는 등 3년 연속 수상의 성과를 이뤘다.

안태영 교수는 “청주대는 창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세이프(SEIP)’ 프로그램을 운영해 창업교육기관의 역할을 재정립했다”며 “창업교육 및 창업지원프로그램을 통한 글로벌 기업가 정신을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청주대는 청년 예비 창업자들이 성공적인 창업활동과 역량을 체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창업문화 확산, 교육제도 마련, 도전환경 조성을 중점과제로 삼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