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시‧공사 등 강도 높은 혁신안” 지시

6일 확대간부회의서 “혁신적 개편으로 시민위한 조직 거듭날 것” 주문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1.06 21:48:18

▲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옛 충남도청에서 11월 확대간부회의를 갖고 시 본청과 산하기관의 강도 높은 혁신안 마련을 지시했다.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옛 충남도청에서 11월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시 본청과 산하기관의 강도 높은 혁신안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허 시장은 “혁신안은 지금보다 어떻게 더 나아질지 보여주는 비전”이라며 “조직운영과 인력관리 문제를 어떻게 시대상황에 맞게 대처할지를 담아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직개편과 혁신안 마련은 우리가 불편하더라도 시민을 위한 시대적 요청이다. 이번 기회에 시 관련 모든 조직과 단체가 정말 시민을 위한 조직이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면서 “공사·공산 및 산하기관의 책임 있는 운영계획이 혁신안에 담아야 한다”고 강도 높은 주문을 했다.

허 시장은 “공사·공산, 산하기관 업무에 일일이 관여하지 않을 것이나 얼마나 책임 있게 운영할지는 물을 것”이라며 “이번 혁신안이 각 관리자나 대표에 대한 평가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허 시장은 “정부가 추진 중인 생활형 SOC(사회간접자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정책에 적극 참여할 것”을 지시하고 “대상 사업을 너무 제한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정부가 추진한 의도를 파악하고 공모에 응하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다. SOC를 기본으로 넓게 해석하고 복합적 기능을 담아내도록 면밀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시의회와 성실한 교류협력으로 내년 사업이 잘 전달되도록 힘 쓸 것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시의회의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 “시정 계획을 성실하게 잘 전달해 시민을 위한 사업임을 이해시키도록 실·국장과 직원 모두 충실히 대응하라”며 “또 이를 기회로 시의회와 서로 존중하는 문화를 정립하자”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에 따른 내년 대전방문의 해 행사대책 마련, 국정감사 지적사항 대응책 수립 등 현안에 대해서도 지시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