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김소연 시의원 폭로 성역없는 수사” 촉구

“국민적 의혹해소‧엄정한 선거관리 의지 의문시”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10 08:00:09

▲ ⓒ한국당 대전시당

자유한국당 대전시장은 9일 대전시 서구선관위가 더불어민주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6·13지방선거 당시 ‘SNS에 금품요구 폭로’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금품을 요구한 B씨를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 검찰에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시 당은 “선관위가 지방선거 당선자와 B씨 간의 불법적인 금품거래 의혹에 대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고발조치 한 것은 다행스럽게 보여진다. 그러나 선관위가 금품을 준 것으로 알려진 의원들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과연 국민적 의혹 해소와 엄정한 선거관리 의지가 있는지 의문시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검찰로 넘어가 이들 사이에 오고간 금품이 어떠한 경로로 전달됐는지, 이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추가로 더 있는지 그리고 배후에 인물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시장은 “이와 관련해 이 사건을 촉발시킨 김소연 의원 자신은 돈거래와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언론보도를 종합해 보면 선거가 끝난 후 선거사무실 집기류 사용 명목으로 350만원이 B씨에게 전달됐고 또 이 금액에 대한 회계처리를 축소해서 보고한 정황이 보인다”고 강조했다.

시 당은 “만약 이것이 정상적으로 선거비용으로 지출된 것이라면 굳이 왜 회계처리를 축소해서 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며 “ 이 사태의 진위여부가 철저하고 성역없는 검찰수사를 통해 낱낱히 밝혀지기를 기대한다. 국민들은 깨끗하고 투명한 선거문화 정착이라는 김소연 의원의 호소가 공염불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은 지난 26일 6‧13지방선거 당시 전직 시의원과 전직 국회의원 비서관 등을 거로하면서 ‘금권선거 요구가 있었다’고 SNS를 통한 폭로했었다.

이해찬 당 대표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김 의원이 6‧13지방선거 당시 당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요구받았다는 폭로와 관련, 윤리심판원에 즉각 조사를 지시하며 조사 결과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연루자들을 엄중 문책할 것을 주문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