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영향’ 세종축제 6일 행사 ‘연기’

첫날 행사 취소·개막행사 7일·시민 퍼레이드 9일 진행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0.07 21:15:47

▲ 세종대왕 어가행렬 코스도.ⓒ세종시

세종시가 5일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태풍 ‘콩레이’로 인해 ‘세종축제’ 일부 프로그램을 취소 또는 순연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이춘희 시장 주재로 세종축제 관련 긴급회의에서 태풍 북상에 따fms 시민안전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 당초 6일 열릴 예정이었던 프로그램을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시민 퍼레이드는 오는 9일 오후 4시부터 세종대왕 어가행렬과 함께 진행되며, 국제문화예술교류의 밤 공연은 7일 오후 4시부터 말레이시아 푸트라자야, 중국 구이저우성 공연이 함께 진행된다.

또 개막공식 행사는 하루 연기된 7일 저녁 6시 30분부터 열리고 주제공연인 뮤지컬 ‘한글꽃 내리고’는 8일 밤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주무대에서 펼쳐진다.

제4회 푸드트럭페스티벌은 6일 하루는 취소되며, 7일부터는 모든 프로그램이 예정대로 정상 운영될 예정이다.

세종축제 연계행사 중에서는 ‘왕의 물 축제’가 7일 오전 10시로 연기됐고, 정부세종청사 옥상정원 걷기행사는 13일로 연기됐다.

다만 실내 행사로 6일부터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1회 건축문화제와 행복도시 사진전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송기선 관광문화재과장은 “태풍으로 인해 6일로 예정됐던 일부 야외 프로그램의 순연 또는 취소가 불가피하게 됐다”면서 “7일부터는 모든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