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립 ‘요청’

27일, 홍종학 중기부 장관 만나 내포혁신창업공간 조성 등 현안 협의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27 19:00:29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7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지역현안을 협의하고 있다.ⓒ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충남을 전담하는 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립을 정부에 요청하고 나섰다.

양 지사는 27일 서울 중소기업 옴부즈만지원단 사무실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만나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립 △내포혁신창업공간 조성 △충남스타트업파크 조성 △소상공인 지역 밀착형 사업협력 확대 등 4개 현안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우선 “충남·대전·세종지역 2만 4875개 제조업체 중 65%에 달하는 1만 6166개 업체가 도내에 자리 잡고 있으며, 종사자는 28만 명으로 도내 전체 인구의 13%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내 산단은 150개에 달하며, 전국적으로 충남은 무역수지 흑자 1위, GRDP 3위, 1인당 GRDP 2위를 차지하는 등 대한민국의 성장동력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일자리 창출과 혁신성장 등 국가 경제정책 실현과 중소기업 등에 대한 현장 맞춤형 지원을 위해서는 지역 경제 규모에 걸맞게 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립이 필요하다”며 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설립을 정부 정책과제로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현재 도내 중소기업과 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에 대한 정부의 창업 성장지원, 기업 환경개선, 기술·판로지원 등의 업무는 대전에 위치한 대전·충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맡고 있다.

내포혁신창업공간(지식산업센터)은 2023년까지 25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내포 첨단산단 내 부지 1만㎡, 건축연면적 9900㎡ 규모로 건립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양 지사는 홍 장관에게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충남 3대 주력산업 집중 육성과 내포신도시 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략적 창업 공간 등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며 내포혁신창업생태계 조성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부지 내에 창업 기업 입주와 취·창업 공간, 청년창업 매장, 코워킹 공간 등 충남스타트업파크가 조성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가 내년 ‘창업 마을 조성사업’을 지원해줄 것을 당부했다.

끝으로 양 지사는 “소상공인은 도내 사업체 14만 3934개 중 87%에 달하며 지역경제의 실핏줄 같은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나 경기침체나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소상공인 컨설팅 지원, 사업 정리 및 재기 지원, 경영환경 개선 등 지역 밀착형 사업에 대한 협력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