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 4년 간 5년 생존 2000개 스타트업 ‘육성’

市, 아이디어 사업되는 ‘창업도시 대전’…민선7기 기술기반형 창업 생태계 구축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4 12:46:11

▲ 대전 중앙로 소셜벤처 특화거리 조성안.ⓒ대전시

대전시가 아이디어가 사업이 되는 ‘창업도시 대전’을 비전으로 하는 ‘민선7기 기술기반형 창업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내놨다.

대전시가 13일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과 연계해 창업하기 좋은 도시 조성을 위한 ‘기술기반형 창업 생태계 구축’을 본격화하기로 하고 매년 5년 생존기업 500개 창출, 4년 간 2000개의 육성하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6‧13지방선거에서 기술기반 혁신창업 집중 육성을 통한 성장성 있는 일자리 1만개 창출을 위해 ‘5년 생존 2000개 스타트업 육성’을 약속했다.

그러나 대전시는 그동안 대덕특구, KAIST, 19개 대학 등 대한민국 최고의 기술역량과 인프라가 집적된 창업하기 좋은 환경에도 지역 내 보유 자원을 효율적으로 연계하지 못해왔다.

시는 이에 따라 “강점을 강화하고 그동안 미흡했던 보유자원 공유시스템 부재, 3년차 이후 후속지원 부족 등의 문제점을 보완해 민간 창업전문가들이 주도하는 대전형 창업생태계 조성에 나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민선7기 출범 직후 혁신창업 촉진을 위한 지원근거 확보를 위해 창업 촉진 조례를 제정해 대학과 지원기관, 투자사 등 민간이 주도하는 창업생태계 조성의 발판을 마련하고 분야별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시는 우선 창업지원과 네트워킹, 주거, 문화, 복지 등 여건을 갖춘 체류형 창업공간 구축을 위해 창업자들이 원하는 입지를 중심으로 권역별로 5대 거점 스타트업타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미 조성에 착수한 충남대~카이스트 사이 어은동·궁동 일원의 대학(청년) 혁신창업 스타트업 파크를 시작으로, 옛 도청사 별관 일부공간을 활용한 소셜벤처 창업플랫폼, 특구 내 Post-BI 창업성장센터를 내년도 사업으로 서둘러 추진하고, 이후 성과분석을 통해 월평동 상점가 등을 활용한 2개소를 추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소셜벤처 창업 플랫폼 구축안.ⓒ대전시

또한 그 동안 각 지원기관, 대학 등이 개별적, 공급자 지향형으로 제공해오던 창업정보를 통합 제공하고 창업기업과 투자자, 바이어 등이 자기정보를 직접 게재하고 쌍방향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민간주도의 자생적인 협업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지역의 투자사, 엑셀러레이터 등과 연계해 초기창업 투자 전용펀드를 확대 조성하고 5대 스타트업타운과 온라인 플랫폼 운영에 직접 참여하는 민간주도형 보육·성장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기술융합, 투자유치 등을 위한 다양한 창업주체들 간 네트워킹 활성화를 위해 밋-업(Meet-up) 사업을 확대하고, 이를 기반으로 대한민국 창업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발을 내년 3월 첫 개최하는 등 투자유치, 마케팅에 중점을 둔 페스티발을 매년 정례화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아울러 3년차 이후 투자, 마케팅 등 후속지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어왔던 성장·도약단계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경영진단을 통해 국내외 마케팅 지원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고 전했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지난해 창업지원 관련 예산(시비 기준)이  93억 원에 불과했으나 내년에는 추가로 180억 원의 신규예산을 확충해 창업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민간주도형 지원사업을 펼칠 계획”이라며 “앞으로 창업기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