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레임덕’ 징후?…“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입력 2018-08-11 07:14 | 수정 2018-08-12 13:56

▲ ⓒ뉴데일리 D/B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 ‘자료도 안 내놓는다’,  ‘조직적 저항에 들어간 것 같다’, ‘말을 할 수 없는 위치라 답답하다’.
갈등이 꽤 심각한 상태까지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니가 싶다. 문자 그대로 심각하다.
⟪박원석, 전 정의당 국회의원⟫

박원석 전 정의당 국회의원이 최근 청와대와 정부 간의 갈등을 제기하며 밝힌 내용입니다.
그는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정부가)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며 “갈등이 꽤 심각한 상태고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닌가 싶다”며 그 심각성을 지적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김앤장’)의 불화는 문재인 대통령 레임덕 징후까지 제기됩니다.

안타깝게도 김앤장의 불화설은 이미 여러 차례 터져 나왔습니다. 청와대 권력이 아무리 세다해도 차관급 장 실장과 김 부총리와는 ‘동격(同格)’이 아닙니다. ‘하대(下待)’해도 되는 것처럼 생각해서도 안 됩니다. 청와대의 참모들의 힘은 적어져야 하고 대통령의 보필에 그쳐야 합니다. 김 부총리가 더 세게 목소리를 내고 실질적으로 국가경제를 주도적으로 끌고 갈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이 같은 갈등이 계속해서 불거지는 것은 문 대통령이 김앤장 두 사람 중 한 사람을 정리하지 못한데서 출발합니다. 대한민국은 ‘최저임금’‧‘주52시간제’ 도입 등으로 인한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제도 침체국면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부적합 사람을 하루 빨리 솎아내 ‘문재인 정부의 버스’에서 하차시켜야 합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