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날씨] 10일 곳곳 ‘소나기’…천둥·번개 ‘주의’

낮 최고기온 대전·청주·공주 35도, 충주·천안·제천 34도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8.09 19:22:13

▲ 대전 보라매공원.ⓒ김정원 기자

대전·세종·충남지역은 10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고, 대기불안정에 의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충남내륙 5~30mm이다.

특히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국지적으로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또한 산간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의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현재 충남 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진다.

또한 낮 동안에 오른 기온이 밤사이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최저기온 대전·아산·태안 26도, 세종·공주·서산 25도, 낮 최고기온은 대전·금산·공주 35도, 세종·천안·홍성 3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한편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서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고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서해 중부해상에는 새벽부터 아침사이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겠다.

또한 11일부터 당분간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충남 서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시 침수 피해가없도록 유의해야겠다.

충북지역은 10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고 대기불안정에 의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5~30mm이다.

특히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겠고 국지적으로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강수량의 지역차가 크겠으니 시설물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또한 산간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의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아침 최저기온 청주 26도, 충주·증평 25도, 낮 최고기온은 청주·영동 35도, 충주·제천·진천 3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현재 충북 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

특히 낮 동안에 오른 기온이 밤사이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으니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한편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서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