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닥터헬기 700명 이송…생존율 82%

외상 246명·심혈관질환 127명·뇌혈관질환 108명·심정지 32명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01 16:14:57

▲ 충남 닥터헬기가 출범 29개월만에 700번째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등 환자생명을 구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사진은 닥터헬기 운영자들이 700번째 환지 이송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충남도

충남 닥터헬기가 출범 29개월 만에 응급환자 700번째 ‘임무’를 완수했다.

1일 충남도에 따르면 그동안 충남 닥터헬기가 이송한 환자는 외상이 246명(35.1%)으로 가장 많았고 심혈관질환 127명(18.1%), 뇌혈관질환 108명(15.4%), 심정지 32명(4.6%), 기타 187명(26.7%)으로 집계됐다.

또 닥터헬기 출동지역은 서산이 341건(48.7%)으로 가장 많았고, 홍성 135건(19.3%), 보령 66건(9.4%), 당진 59건(8.4%) 순이었으며 이송된 환자 700명 중에 559명은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며, 16명은 입원치료 중으로 82%의 생존율을 보였다.

닥터헬기로 이송된 환자의 대부분이 중증응급환자임에도 80% 이상의 높은 생존율을 보인 것은 무엇보다 이송 시간이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충남 닥터헬기를 통한 환자 이송시간은 평균 45분(최소 33분 당진종합운동장, 최대 75분  외연도)으로 중상 후 응급치료의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시간을 일컫는 골든아워를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의료진이 출동 현장에서부터 병원에 도착하기까지 직접 환자를 처치하는 것도 생존율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됐다.

닥터헬기의 도입 목적인 ‘신속한 응급처치’와 ‘치료 가능한 의료기관으로의 빠른 이송’ 등 중증응급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하고 있는 것이다.

닥터헬기는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및 권역응급의료센터 연계해 요청 즉시 의사 등 전문 의료진이 탑승·출동하고,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해 응급환자 치료·이송 전용으로 사용하는 헬기다.

고일환 도 복지보건국장은 “의료진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충남닥터헬기를 통한 빠른 이송 덕분에 중증외상환자는 물론 긴급을 요하는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 3대 중증응급환자의 사망률을 감소시키고, 도내 응급의료 안전망이 크게 강화됐다”며 “앞으로도 지역 의료기관들과 적극 소통하고 헬기 인계점을 확대해 중증응급환자의 소생률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