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단체장 후보들, 12일 선거막판 ‘총력전’

박성효 “‘협치·소통의 대전시정’ 반드시 실현”
이춘희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완성시키겠다”
양승조 “힘 있는 與도지사 새 충남 열겠다”
이인제 “이인제의 소명은 충남의 명예회복”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2 18:59:51

▲ ⓒ뉴데일리 충청본부 D/B

6·13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충청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인구 밀집지역을 순회하며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강력히 호소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여야 각 후보들은 막판 유세전을 전개하는 한편 기자회견 등을 통해 13일 간의 법정 선거운동에 대한 소회도 밝혔다.

박성효 자유한국당 대전시장 후보는 12일 대전시민들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당의 싹쓸이가 예견된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며 안타까운 심정을 감출 수 없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엔 지방이 없고 문재인 대통령만 홀로 뛰는 전무후무한 선거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후보는 “정말 해서는 안 될 못된 행동으로 병역의 의무를 면제받았고 허위진단서로 장애등록을 받고 십 수 년 동안 장애인 혜택을 받았다면 시민 여러분께서는 용서가 되겠느냐”고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했다.

그는 “시정(市政)은 연습이 아니다. 위기의 대전엔 연습할 시간과 여유가 없다”면서 “일은 해본 사람이 제대로 하고 능력과 경험이 답이다. 독선과 불통이 아닌 ‘협치와 소통의 대전시정’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춘희 민주당 세종시장 후보는 12일 선거종료를 선언하며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이다. 저는 30만 세종시민과 함께 이 특별한 도시를 만든다는 무한한 자부심이 있다”면서 “그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깊이 감사드리며 약속드린 공약들은 혼신을 다해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시대를 이끌어낸 문재인 정부와 함께 행정수도 개헌을 매듭짓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1번지,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완성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나경원 한국당 의원은 이날 세종시 도담동 인사혁신처 앞에서 열린 송아영 세종시장 후보 지원연설에서 “문재인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것은 오로지 제1야당 하나뿐이다. 기호 2번을 선택해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이어 “지금도 정부부처마다 적폐청산위원회라는 이름으로 초헌법적, 초법률적 위원회가 생겨나 노무현 정부 시즌 2가 되는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며 송 후보의 지지를 당부했다.

양승조 민주당 충남도지사 후보도 이날 “선거는 공복을 뽑는 국민의 결정”이라며 “후보는 시대정신에 부합해야 한다. 힘 있는 여당 도지사로 경제도 복지도 새로운 충남 시대를 도민 여러분과 함께 열겠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일 잘하는 도지사, 믿을 수 있는 도지사, 합리적 통합의 도지사, 그리하여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새로운 지도자로 성장해나가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인제 한국당 충남도지사 후보도 “이인제의 소명은 충남의 명예회복”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천안 종합터미널 앞에서 가진 선거유세에서 “현 정권의 경제 정책 실패로 충남 서민들의 삶은 어려워졌는데, 양승조 후보는 본인을 뽑는 것이 곧 문재인 대통령을 뽑는 것이라는 허무맹랑한 말을 하고 있다”며 “미래에 대한 비전과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준비된 도지사 저 이인제를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누구보다 충남을 잘 아는 이인제가 그동안의 도지사, 국회의원, 노동부 장관 등의 경험을 가지고 전국 제1의 경제수도, 300만 충남시대, 50만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