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장애인총연합회 “허태정 후보, 장애등급 반납” 촉구

“미반납시 검찰에 수사의뢰”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1 19:05:40

▲ 대전장애인선거연대 한 관계자가 지난 5일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장애등급과 관련한 해명을 촉구하는 자료를 전달하고 있다.ⓒ대전장애인선거연대

대전시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11일 성명서를 통해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에게 장애 등급 자진 반납 및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미 반납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총연합회는 “2018전국동시지방선거는 장애 당사자들의 적극적인 참정권 행사로 지방의회에 장애인의 대변자를 진출시키고 장애와 비장애의 간격을 없애는 사회분위기를 만들어 진정한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코자 하는 노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연합회는 잘못된 행동을 하는 정치인에게 그 잘못을 질책하고 시정토록 요구하며 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야 할 책임이 있는 시민단체 및 개별 장애인단체들이 권력과 소소한 잇속에 매달려 논란의 울타리에 속한 장애인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지 않고 침묵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구청장으로 장애등급에 대한 감독권을 가지고 있던 지난 8년 간, 유성구 장애인등록자 재심사를 통해 148명 장애인의 등록취소가 진행됐었음에도 정작 후보 본인의 장애등급은 재심사에 이유 없음으로 유지해왔다”면서 “이런 사실의 의혹 제기에 유성구와 서구의 6급 1호 장애인(후보 본인의 장애등급)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해 본인의 정당성을 인정 받으려하는 도덕적이지 못한 행동을 지속함에 7만 2000 장애인과 22만 장애인 가족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인정받는 정치인이 되고 싶다면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방패삼지 말고 법적 기준에 어긋난 장애등급 취득에 대해 22만 장애인 가족에게 사죄하고 본인 스스로 장애등급을 반납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 연합회는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자치단체장으로의 당락에 관계없이 지방선거 종료 후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의 이름으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전장애인당구협회와 대전장애인스킨스쿠버연맹, 대전장애인수영연맹, 대전장애인조정연맹, 대전장애인사이클연맹, 대전장애인골프협회, 대전장애인역도연맹은 이날 2018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장애등급판정 재심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  “명의를 불법 도용당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명의도용사건으로 시기적으로 지방선거와 즈음해 있는 점, 거론된 사람이 대전시장후보라는 점에서 장애인을 정치적으로, 그것도 불법으로 악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