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公約] 대전교육감 보·혁 맞대결…‘건강·안전’ 강조

설동호 ‘안정’ vs 성광진 ‘변화’…정책 아닌 이념 대결 ‘안타까워’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1 14:36:39

▲ 사진 왼쪽부터 설동호·성광진 후보.ⓒ중앙선거관리위원회 캡쳐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 대전시교육감 선거는 2014년 당시 6명이 경쟁을 벌였던 것과는 달리 보수의 설동호 후보와 성광진 후보의 양자대결로 펼쳐지며 설 후보가 재선에 성공할지 아니면 대전 최초로 민주진보 교육감이 탄생할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는 4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대전교육의 ‘안정’과 시민단체의 염원인 대전교육의 새로운 ‘변화’와의 격돌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두 후보가 내놓은 교육정책 방향 등 공약을 살펴본다.

한밭대학교 4, 5대 총장과 전국대학교수회 공동회장을 역임하고 현 대전시교육감인 설동호 후보는 “학생 중심의 중단 없는 교육혁신을 이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대전교육의 바탕을 공고히 할 것”이라며 “공교육적 유아교육을 확대하고 고품질의 학교 돌봄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교부금, 지방교육비 확대 등 지속가능 교육예산 확보 △학생자치활동 공간 설치·운영 등 존중과 책임의 자율적 학교문화 확립 △유치원 무상교육 및 교육지원금 확대 등 유아의무교육 및 돌봄 기능 강화 △대전학생예술문화회관, 대전청소년체육공원 건립 등 수요자 중심 교육기반 확충 △교육청 내 직장어린이집 건립, 학교기업 육성 등 소통과 협력의 교육공동체 문화조성 등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또한 설 후보는 체험과 실천중심의 인성교육을 통해 배움과 성장이 즐거운 학교문화 조성 △자기 주도적 학습역량을 키우는 교육 △과학·융합교육 활성화 △중학교 특성화 교육, 대전진로교육진흥원 설립·운영 등 ‘재능 쑥쑥’ 진로교육 △산학협력형 현장 연수 및 실습 등 창의·융합형 미래 인재양성을 공약으로 내놨다. 

특히 그는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방안으로 △대전에듀힐링진흥원 건립으로 수요자 중심의 심리상담시스템 확립과 학생비만 예방 및 관리체계 구축 등 교육가족 건강 지원체계 확립 △고화소 CCTV 설치 및 심장박동기 배치 조기완료 등 학교 안전설비 및 시설 구축 △체험과 실천중심의 안전교육 강화 △미세먼지 대비 공기청정기 설치 및 천장형 냉·난방기 공기정화필터 부착 등 건강하고 쾌적한 최적의 학습생태계 조성 △유치원, 고등학교 무상급식 및 교복구입비 등 교육경비 지원 확대 등을 들었다.

아울러 △교육사업 정비 및 공문서 총량제 실시 △학교기본운영비 증액 및 사업선택제 확대  △교육활동 보호 종합상황실 설치·운영 △학교안전공제회 공제급여 현실화 △안드로이드 및 iOS용 대전교육청 앱(ap) 개발 △교육수요자 맞춤 최적의 교육서비스공간 재배치 △객관적이고 예측 가능한 인사제도 구축 등 공정하고 효율적인 교육경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다문화가정 및 탈북민 학생 맞춤 대안교육 등 단 한 명의 학생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사랑 △즐겁고 자유롭고 창의적인 교육 △사회취약계층 학생 맞춤 교육복지 우선지원 등 함께 일구는 교육격차 해소 △학습자 중심의 맞춤형 평생학습 지원확대 등 배움이 즐거운 평생학습 지원체계 확립 등 교육기회 균등 교육복지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전교조 대전지부장과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공동의장을 역임하고 현재 대전교육연구소장인 성광진 후보는 먼저 대표공약으로 “‘희망 날개 대전교육 4.0’으로 학생들의 미래 희망을 함께 찾겠다”며 △학생 카운슬러 제도의 혁신 및 대규모 인적 배치 △다양한 실험적 체험학습·진로탐색 프로그램 준비 △학교와 교실의 혁신을 통한 교육의 다양화 △대전 미래교육 위원회 운영 △희망 날개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 등을 들었다.

그는 또 △주권자들에게 교육정책결정의 기회 확대 △교육청 운영방식의 변화를 통한 시민참여단계의 Up-Grade △주권자의 정부접근성 확대를 통한 주권자 권력화 △협치를 통한 교육만족도 제고 △더 좋은 교육을 수행하기 위해서 시민사회역량의 활용 등 학생, 교사, 학부모, 시민이 참여하는 대전교육협치 시민회의로 소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육여건이 열악한 지역을 우선 투자해 교육격차 해소 △공교육 여건을 개선하고 교육복지 지원 강화 △개인성장 맞춤형 교육복지 마련 △소외학생 개인성장프로그램 지원 등 5개 구별 마을공동체와 함께하는 혁신교육지구를 만들어 대전교육을 확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아이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학교환경 정기·상시 점검 및 위험시설 즉시 해소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한 학생 편의 증진을 위한 학교시설 개선 △체계적인 보건교육·성교육을 통한 건강한 성장 지원 △체험중심 안전교육 및 신속한 위기 대체 능력 강화 △학생들의 전인적 성장을 위한 감성적인 학교 건축 디자인 △학교 구성원 간의 인권 친화적 학교 문화조성으로 학교폭력 예방 등을 공약으로 내놨다. 

이와 함께 성 후보는 “교육 적폐청산을 위한 시민교육옴부즈만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겠다”며 △반부패, 청렴인식 강화를 위한 운영 규칙 제정 △공익제보자 보호를 위한 대책 강화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투명하고 공정한 대전교육 실현 △청렴한 교육공동체 구축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라고 ‘백년을 내다보고 큰 계획을 세우라’는 의미로 국가와 사회발전의 초석이 된다.

하지만 그러한 교육사령탑을 선출하는 교육감 선거에서 후보의 가치관과 정책 및 공약, 교육철학 등 교육정책이 아닌 ‘진보’와 ‘보수’라는 이념대결의 장으로 변하고 있어 이번 대전교육감 선거가 자칫 교육자치가 훼손되지나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