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아파트서 ‘부엌칼이 상가에 떨어진 이유?’

경찰, “이삿짐 속에 칼 넣은 것이 ‘화근’”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03 17:12:17

▲ ⓒ천안서북경찰서

최근 충남 천안 B아파트 상가 앞 인도에 부엌칼이 떨어진 것은 이삿짐 속에 칼이 있는지 모른 채 이불을 턴 것이 ‘화근’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천안서북경찰서는 31일 “조사결과 지난 20일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B아파트에서 이삿짐을 정리하던 중에 주방용품 등 이삿짐을 싸왔던 빈 이불가방을 베란다 창문을 열고 털다가 이불 속에 있던 부엌칼이 상가 앞 인도에 떨어뜨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부엌칼을 떨어뜨린 이 아파트 입주민 A 씨(31)가 지난 30일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이 같은 사실을 진술하면서 칼을 떨어뜨린 배경이 확인됐다.

A 씨는 경찰에서 “지난 19일 아파트에 입주한 뒤 이삿짐 정리 작업을 위해 베란다 창문 밖으로 이불가방을 털던 중에 플라스틱 검은 물체가 가방 속에서 튕겨 나와 상가 앞 인도 앞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당시 사람이 없어 별일 아닌 것으로 생각하고 지나쳤다가 경찰관이 자신의 아파트를 방문한 데 이어 인터넷 뉴스 검색을 통해 자신이 부엌칼을 떨어뜨린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하고 입주민을 파악해 내사를 하던 중에 관리사무실에서 파악되지 않은 입주 세대가 있었음을 듣고 전 세대를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했다. 수사과정에서 A 씨가 부엌칼을 떨어뜨린 것을 최종 확인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 뒤 사건을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경찰은 “고층아파트에서 물건을 떨어뜨릴 경우 자칫 잘못하면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