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 “한국당 구태정치 즉각 중단” 촉구

“언론 겁박, 의혹 덮으려는 시도 단정 어이없어”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22:43:52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15일 자유한국당은 신물 나는 구태정치, 네거티브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대전시당 송행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한국당은 오늘 논평을 통해 민주당 대전시장 허태정 후보에 대해 병역비리 등 온갖 의혹을 되풀이하듯 내놓았는데, 구태정치를 다시 보는 것 같아 참담하다”면서 “한국당은 허태정 후보 측이 구체적인 해명 대신 언론사 기자를 고발한 것이 묘한 반응이라면서, 언론을 겁박해 의혹을 덮으려는 시도라고 단정하고 있는데 어이가 없을 따름”이라고 논평을 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할 때마다 거기에 일일이 대응할 수는 없다. 허 후보는 이미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명백히 밝혔고, 네거티브를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해왔다”면서 “생산적인 정책을 개발하고 유권자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허 후보 측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는 자들에 대한 조치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정책선거와 유권자들과의 소통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해왔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시당은 “취재를 빙자해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의혹을 증폭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진실성이 객관적이고도 합리적인 자료나 근거에 의해 뒷받침 되는가에 따라 판단해해야 하고  언론보도 모두 면책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시당은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결과를 지켜보면 되고 수사결과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정당한 취재인지 악의적인 허위보도인지도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후보는 학생 운동권으로 수사기관의 관심대상이었고, 허 후보는 1989년 경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발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엄지와 검지 발가락 2개에 심각한 상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시당은 “당시 소망병원에서 검지발가락은 치료에 성공했지만 엄지발가락은 상태가 좋지 않아 결국 완전한 치료에 실패해 일부가 손실되고 말았다고 한다. 이는 병역당국에서 이미 문제가 없다고 판명한 사안이고 이후 장애등급 판정을 받을 때 또한 문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한 “허 후보 및 민주당 대전시당은 그동안 정책선거를 정착시키고 네거티브로 시민들을 피곤하게 하지 않기 위해 오랫동안 절제하고 인내해왔다. 그것이 시민에 대한 도리라고 여겨왔기 때문”이라며 한국당 공세에 일체 대응을 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은 지난 11일 ‘허태정 후보, 병역기피 의혹에 대한 답이 고작 기자 고발인가’ 등의 논평을 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