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청, 필로폰 투약 등 마약사범 7명 검거

청주·부산 조폭 등…필로폰 1700명 동시투약 분 ‘압수’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18:59:12

▲ ⓒ충북지방경찰청

충북지방경찰청이 청주와 부산 등에서 마약사범을 단속해 7명을 붙잡아 3명은 구속하고, 나머지 4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마약류 범죄 확산 방지를 위한 판매·투약 사범을 집중 단속해 청주 및 부산의 조직폭력배, 자영업, 주부 등 7명을 검거하고 필로폰 51.7g(시가 2500만원 상당·1700명 동시 투약 분 )을 압수했다.

청주의 조직폭력배 권 모씨(42)는 지난 2일 부산에서 스마트폰 채팅으로  알게 된 판매자로부터 필로폰 약 50그램을 현금 900만원을 주고 매입해 투약한 혐의다. 

부산의 조직폭력배 박 모씨(46)는 지난 1월 중순 부산에서 자신의 차량에 필로폰 3봉지를 숨긴 것을 경찰이 적발했다.

특히 이번에 검거된 7명 중 여성 피의자 2명은 마약전과가 있는 가정주부로서 주변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고 수십 차례에 걸쳐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경찰은 마약 중독자 치료를 도와 사회일원으로 활동지원 및 마약류 피의자 확산 방지를 위해 도청 식의약안전과와 협의해 마약류 치료 국가지정 병원인 청주의료원에 연계해 치료할 계획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