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역 기업체 4월 무역수지 ‘호조세’

수출 18억6100만불·수입 5억7800만불·무역흑자 12억8300만불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15:03:19

▲ ⓒ청주세관

충북지역 기업체의 지난 4월 무역수지가 호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청주세관에 따르면 지난달 충북지역은 수출 18억61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21.6% 증가했고 수입은 5억78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11.2% 증가해 12억8300만 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전기전자제품(37.9%), 화공품(26.6%), 반도체(25.3%), 정밀기기(15.0%), 일반기계류(9.8%)의 수출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EU(67.1%), 홍콩(54.5%), 중국(12.6%)으로의 수출은 증가한 반면 미국(△1.1%), 일본(△4.0%), 대만(△12.8%)으로의 수출은 감소했고 이들 국가로의 수출이 전체 수출의 81.4%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수입을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35.2%), 직접소비재(4.4%)의 수입은 증가한 반면 기타수지(△11.1%), 염료와 색소(△14.3%), 기계류(△15.1%)의 수입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홍콩(38.6%), 대만(35.3%), 중국(33.3%), 일본(15.9%), EU(6.3%)으로의 수입은 증가한 반면 미국(△5.9%)으로의 수입은 감소했고 이들 국가로의 수입이 전체 수입의 77.3%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2억8300만 달러로 2009년 1월 이후 매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전국 66억 달러 흑자 중 19.4% 수준을 기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