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署, 조폭 가담 송유관 유류절도단 7명 ‘구속’

야산 지하매설 송유관 구멍 뚫고 27억 유류 절취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5 13:04:22

▲ ⓒ아산경찰서

충남 아산경찰서가 송유관에서 27억여원 상당의 수백만ℓ의 기름을 빼돌린 조직폭력배가 낀 유류절도단을 붙잡아 특수절도 혐으로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대전지역에서 활동 중인 폭력조직인 D파 행동대원 A씨(40), B씨(40)가 가담한 송유관 유류절도범 6명을 검거해 구속하고, 이들로부터 장물을 취득한 C씨(46)를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해 1월쯤부터 한 야산 지하에 매설된 송유관의 구멍을 뚫고 그곳으로부터 약 150m 떨어진 비닐하우스까지 도유관을 연결해 지난 1월 중순께까지 약 1년가량 경유, 휘발류 등 212만5000ℓ 시가 27억6000만원 상당의 유류를 절취한 혐의다.

또 C씨는 주유소를 운영하면서 이들로부터 14억원 가량의 절취한 유류를 취득한 혐의다.

경찰은 대한송유관공사로부터 도유시설이 발견됐다는 첩보를 입수해 4개월간에 걸쳐 수사력을 집중, 피의자들의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은신처 등을 파악해 피의자 전원을 검거했다.

한편 경찰은 도유를 해 판매한 자금이 조직의 활동자금으로 유입됐는지 계속해 수사하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