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병원 돌며 의료 과소비 막아 67억 절감

작년 고위험군 1571명 대상 ‘의료급여 사례관리 사업’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4 17:38:39

▲ ⓒ충남도

충남도가 의료급여 과다 이용 수급자에 대한 사례관리를 통해 지난해 67억원에 가까운 예산을 절감했다.

14일 도에 따르면 의료급여 사례관리는 수급자가 의료기관을 돌며 치료 등을 과다하게 받는 ‘의료 과소비’를 막아 국가 재정 낭비 요인을 차단하기 위한 제도다.

도는 지난해 도내 의료급여 수급자 5만 7017명 중 과다 사용 고위험군 수급자 1571명을 선정해 전문 의료급여 관리사 29명으로 하여금 가정 방문과 전화 상담 등을 통해 적정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를 통해 도는 2016년 169억 5551만원이던 고위험군 의료급여 사용액을 지난해 102억 5744만원으로 줄여 고위험군 1인당 평균 426만원 씩, 총 66억 9807만원의 의료급여를 절감했다.

박남신 도 복지정책과장은 “의료급여 수급자 중 필요 이상으로 진료를 받아 예산을 낭비하는 사례가 일부에서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의료급여 관리사에 대한 현장 실무 교육 강화와 업무 담당자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 등을 통해 사업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