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대응전략 마련

‘서해안 산업·물류·교통벨트’ 연계 전략 등 논의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3 18:33:13

▲ 충남도가 3일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관련 대응전략 논의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충남도

충남도가 남북한을 하나의 경제권으로 묶어 ‘경제통일을 이루자’는 문재인 정부의 통일비전이자 경제비전인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대한 대응 전략 마련에 나섰다.

도는 3일 도와 충남연구원 관계자, 관련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관련 대응전략 논의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가졌다.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신성장동력 확보와 북방경제와의 연계를 통해 한반도를 동북아 경협의 허브로 도약시킨다는 것으로 △동북아 에너지·자원 벨트 △서해안 산업·물류·교통 벨트 △DMZ 환경·관광 벨트 등 3대벨트(H벨트)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를 맡던 2015년 집권 비전으로 제시한 이 구상은 지난해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100대 과제에 포함했다.
 
특히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 성공 개최에 따라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현실화를 위한 정부의 각종 정책들이 가시화 될 전망이며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정부는 변화된 상황을 반영해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종합계획을 수립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이 같은 정부 정책기조에 발맞춰 신성장 산업육성, 관광 사업 활성화, 교통·물류 연계성 확대 등 서해안 산업·물류·교통 벨트 중심 추진체로 자리매김해 나아가기로 하고 전략수립을 위해 이날 회의를 마련했다.

회의는 충남연구원 홍원표 박사와 성균관대 중국성균연구소 양철 박사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충남의 대응전략’, ‘환서해 경제벨트와 남·북·중 산업 협력’을 주제로 각각 발제하고 토론을 갖는 순으로 진행했다.

첫 발제에 나선 홍원표 박사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에너지 시설과 교통 인프라, 경제특구 개발을 중심으로 전개될 경우 충남은 상당한 수혜를 입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며 한중 교류·협력 전진기지로서의 태안반도의 역할에 대한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양철 박사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남북 경협의 확장판과도 같다”며 “경제특구 활성화를 위한 선결 조건은 충분한 전력공급에 있는 만큼 전력망 구축 및 연계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