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장섭 “한반도 신경제지도, 강호축 반영 호기”

“H축-X축 상호보완 관계”…광역단체 공동건의 등 추진

입력 2018-05-03 17:11

▲ 충북도 이장섭 정무부지사. ⓒ충북도

충북도 이장섭 정무부지사가 3일 강호축 제외 논란과 관련, “강호축은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과 대립되는 개념이 아니라 상호 보완·발전적인 관계로 강호축 반영의 호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부지사는 이날 충북도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난 4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고 있는 강호축 종합발전계획 수립용역을 추진해 변화된 국정방향에 시의성 있게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자유한국당 박경국 예비후보는 강호축 대신 서울~남이~동세종을 잇는 제2경부고속도로 원안에 방점이 찍힌 한반도평화고속도로 건설을 공약했고 바른미래당 신용한 예비후보는 정부의 신경제지도에서 충북이 빠졌다며 ‘충북패싱’이라고 지적했다.

이 부지사는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H벨트와 연계되는 X축(강호축)의 타당성 제고를 위해 국가균형발전 측면의 논리에 남북평화통일의 축 논리를 보강해 국가정책 반영의 당위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는 강호축 논리개발을 위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강호축 권역내 광역자치단체 공동건의, 중앙부처 및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회 건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러면서 전날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강호축의 국가계획 반영 및 충북선 고속화사업 지원을 적극 건의한 내용을 소개했다.

이 부지사는 송 위원장이 정부의 H축과 X축은 상충개념이 아니라 접목을 통해 상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기 때문에 중앙과 지방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강호축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송 위원장은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에 대해선 경제성 분석(B/C) 보다는 개발효과(E/C) 측면에서 고려해야 하며 국가균형발전과 남북교류협력의 관점에서 볼 때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한반도 신경제 구상이 담긴 USB를 전달했다.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한반도를 중심축으로 놓고 동해권은 러시아를 통한 에너지 자원을, 서해권은 물류사업을, 비무장지대(DMZ)에는 관광 생태사업 등을 각각 추진하는 H형태의 3대 경제벨트 구상이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