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도 1호선 터널구간 안전시설 ‘대폭 강화’

속도제한 카메라 16대·LED 전광판 4곳 설치 등 교통사고 예방시설 보강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2 18:03:39

▲ ⓒ세종시

세종시가 교통사고가 잦은 국도 1호선 터널(주추, 사오리)의 안전시설을 대폭 강화한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올해 말까지 이 구간 8곳에 속도제한 카메라 16대, 4곳에 LED 전광판을 각각 설치할 예정이다.

또 종점부 인근에 VMS를 4개소를 추가 설치하고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경찰서, LH 등과 협의해 구간단속 카메라 추가 설치도 검토할 계획이다.

행정도시 터널 구간은 2012년 개통 이후 교통사고가 잦은 곳으로 지난해에도 39건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시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신도심 구간의 제한속도를 시속 기존 80㎞에서 70㎞로 낮춘 바 있다.

특히 방음터널 공사 기간(2018년 4월~2019년 5월) 동안 안전을 위해 공사구간 내 제한속도를 시속 60㎞로 조정했으며 공사가 완료되면 시속 70㎞로 복원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