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영 “부유쓰레기·침적폐기물 신속수거” 당부

남 대행, 16일 ‘어항서해2호’ 선원 격려차 방문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8:43:46

▲ 남궁영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이 16일 충남전용 어항관리선 ‘어항서해2호’를 방문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충남도

남궁영 충남도지사 권한대행이 16일 홍성군 서부면 남당항을 방문, 충남전용 어항관리선 ‘어항서해2호’의 어항 내 침적폐기물 수거현장을 둘러보고 선원들을 격려했다.

16일 도에 따르면 그간 도는 자체 청소선이 없어 인천·군산의 어항관리선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바다 속 침적폐기물 수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도는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건의 끝에 충남전용 어항관리선을 확보, 지난 2월 어항서해2호를 취항했으며, 한국어촌어항협회에서 전액 국비로 운영되고 있다.

어항서해2호는 도내 연안 7개 시군을 대상으로 △해양침적쓰레기 수거 △어항 오염퇴적물 준설 △해양오염사고 대응지원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특히 어항서해2호는 다관절 크레인 및 오렌지그랩을 갖춰 수심 7~8m까지 작업이 가능해 어항 내 부유·침적물 및 퇴적토사를 효과적으로 수거할 수 있다.

어항서해2호는 3월 한 달간 태안 내 주요 어항에서 수거작업을 실시, 침척폐기물 3톤을 수거하는 실적을 올렸다.

이날 남궁 권한대행은 어항관리선에 직접 승선해 침적 폐기물 수거 현장을 지켜보고, 도내 연안의 부유쓰레기 및 침적폐기물의 신속한 수거로 쾌적한 어항환경 조성을 당부했다.

남궁 권한대행은 “충남의 최근 5년간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3만 3401톤으로 전국 11개 시도 중 4위에 해당할 정도로 해양쓰레기 수거 수요가 높다”면서 “전용 어항관리선이 취항한 만큼 앞으로 쾌적한 어항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