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상대 ‘우체통’ 칸영화제서 상영된다

작년 ‘아리’에 이어 구상범 교수 2년 연속 초청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6 11:56:06

▲ 영화 ‘우체통’ 포스터.ⓒ한국영상대

한국영상대학교는 영화영상과 구상범 교수가 영화 ‘우체통’으로 다음달 8일 개막하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2년 연속 공식 초청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구 교수는 지난해 단편영화 ‘아리’에 이어 영화 우체통으로 칸영화제 비경쟁 단편영화 부문(Short Film Corner)에 초청 받아 현지에서 다양한 공식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영화 우체통은 우편배달부와 탈북자와의 교감을 통해 가족애와 휴머니즘을 표현한 25분짜리 단편영화로 우편배달부 김진섭 역은 배우 김인권, 탈북자 이애란 역에는 배우 박남희, 한설희 역에는 북한출신 배우 김아라가 맡아 열연했다.
 
또 이 작품은 구 교수의 연출 아래 대학 특성화사업 지원으로 재학생들이 현장 전문가들과 협업하며 영상제작 실무능력을 향상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

구 교수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국제영화제에 2년 연속 초청받아 영광”이라며 “영화 제작에 함께 고생한 출연배우, 스태프와 도움 주신 분들에게 고맙다”고 멀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