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무엇을 열심히 했다는 것인지 밝혀라”

한국당 대전시당 논평…“공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고백”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2 19:13:24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6월 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에 출마한 허태정 예비후보가 2012년과 작년 대선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다는 발언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12일 논평을 내고 “민주당 허태정 시장 예비후보가 직접 본인의 공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사실을 밝혔다”면서 “‘나 역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위해 뛰었다. 2012년에도 누구 못지않게 열심히 했다’고 언급한 부분을 지적하면서 “허태정 후보, 무엇을 열심히 했다는 것인지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허 예비후보는 재선의 유성구청장을 지냈으며 대전시장 출마를 위해 자치구 행정의 잘못된 표본이라는 대전시민과 유성구민의 따가운 질책을 뒤로하고 구청장직을 던졌다. 그런데 2번의 유성구청장 재직시에도, 2012년과 작년 대선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다는 것을 말했다”고 말했다.

시당은 “이는 공무원법과 공직선거법을 정면으로 위배했다고 스스로 자백한 것”이며 “공무원법은 공무원의 정치중립을 위해 선거에서 특정인을 지지하는 행위를 명백히 금지하고 있다. 공직선거법 또한 선거에 대한 부당한 영향력의 행사와 선거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엄격히 처벌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재선의 유성구청장을 지낸 허태정 후보가 이를 모를 리가 없다. 과열된 당 경선에서 단지 우위를 점하고자 저지른 허언으로 넘기기에는 너무도 명백한 법위반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또 “‘더 나은 대전의 발전’을 언급하시는 분께서 4개월이 넘는 기간동안 구정의 공백을 유발하고,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지연 의혹을 비롯해 노은동 아파트 고분양가 책정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도 일언반구 없더니 이제는 구청장 재직기간 동안 대통령선거 운동에 매진하셨다고 한다. 대전시민들은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며 강조했다.

한국당은 “허 후보는 밝혀라. ‘마음속으로 응원을 보냈다’는 말로 어울렁더울렁 넘기려다가는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 막아야 하는 우를 범할 뿐이다. 대전시 선관위 또한 허 후보의 발언에 대해 엄중한 사실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허태정 예비후보는 지난 10일 민주당 대전시당 토론회에서 “저도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위해 열심히 뛰었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