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 착수’

한국갈등해결센터, 갈등영향분석 등 시민의견 수렴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2 12:09:50

▲ 대전월평공원 잘만들기 추진위원들이 지난해 8월 24일 대전시청에서 시의 월평공원 조성에 적극 찬성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정원 기자

대전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싼 오랜 논란과 갈등을 매듭짓기 위한 시민여론 수렴 및 공론화 절차가 시작된다.

앞서 대전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관한 시민여론 수렴을 위해 구성된 민관협의체는 지난 6일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시민 여론수렴 연구용역’에 관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민관협의체는 11일 “연구용역은 월평공원 조성과 관련, 시민여론 수렴을 위한 공론화를 목적으로 중립적인 (사)한국갈등해결센터가 진행하고 민관협의체는 앞으로 공정성, 대표성, 숙의성, 수용성의 4대 원칙하에 공론화 과정을 투명하게 운영·관리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양한 시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는 물론 일반시민에 이르기까지 정보, 절차, 규칙 등을 보다 정확하게 제공하고, 책임 있는 자세로 시민들과 적극 소통하고 투명하게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용역을 맡은 한국갈등해결센터는 이날 “갈등관리 전문기관으로 월평공원 조성사업과 관련해 다양한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이해관계자 간의 갈등관리를 통해 지역 상생의 숙의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연구용역의 주요 과업은 갈등영향분석, 시나리오 워크숍, 타운홀미팅 및 전문가토론회를 진행하며, 최종적으로는 시민을 대표하는 시민참여단을 선정해 숙의과정을 통해 월평공원 조성에 대한 로드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

한국갈등해결센터는 시민참여단의 숙의과정을 거친 후 최종 의견을 종합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최종 권고안을 민관협의체에 보고하고, 이 결과는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최종 심의에 반영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개최된 ‘월평근린공원(갈마지구) 조성계획 변경(결정) 및 경관심의(안)’에 대한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 결과 조건부 가결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