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 촉구한다

12일 세종서 행정수도 명문화 촉구결의대회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1 18:20:26

▲ 세종시청 청사.ⓒ세종시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헌법 개헌안에 ‘세종시=행정수도’ 라는 명문화가 불발되면서 세종시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세종시와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대책위원회가 12일 오후 4시 시청에서 헌법에 행정수도 명문화를 촉구하는 ‘세종시민 결의대회’를 개최하기 때문이다.

세종시는 11일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대책위원회’와 공동으로 세종시민결의대회를 개최하고 개헌안에 세종시=행정수도라는 명문화가 반드시 반영되기를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결의대회는 정부의 개헌안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개헌안이 발표된 데 이어 국회의 개헌 논의를 앞두면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시민들의 역량 결집 및 헌법 명문화에 대한 의지를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

결의대회에는 이춘희 시장과 고준일 의장 및 의원, 시민대책위, 시민,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행정수도 명문화 촉구 결의문 낭독, 구호를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결의대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은 시청 앞 잔디광장에서 행정수도 명문화를 위한 퍼포먼스도 갖는다.

한편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발의한 개헌안에 수도조항은 신설된 반면 ‘세종시=행정수도’ 명문화가 아닌 법률위임으로 신설되자 세종시민들이 반발해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