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發 악재’ 속 충남도, 국비확보 ‘비상체계’ 가동

국회의원 정책간담회 3개월 앞당겨 개최…“전방위 활동 편다”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7:14:43

▲ 충남도 청사.ⓒ충남도

충남도가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달성을 위해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한다.

13일 도에 따르면 도지사 궐위에 따라 국비확보에 차질이 우려 되는 상황에서 정책설명회를 앞당겨 개최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도는 우선 오는 29일 국회에서 도내에 지역구를 둔 여야 국회의원을 초청해 정책설명회를 열기로 했다.

이번 정책설명회에는 도내 10개 지역구 여야 국회의원이 참석하고, 도에서는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실·국장 등 간부 공무원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도는 각 국회의원들에게 충남 발전을 위해 국회 입법화나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 정부 정책 반영이 필요한 사항, 내년 국비확보 현안사업 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매년 6월 실시해왔으나 올해는 3개월가량 앞당겨 개최키로 했다”며 “국회의원들에게 지역현안을 보고하고 난관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는 이에 앞선 오는 22일 서울에서 도내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 보좌진과 간담회를 열고 내년도 현안사업을 설명한다.

아울러 이달 중 각 실·국별로 소관 중앙부처 충청향우회와 간담회를 개최토록 하고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내년 국비확보 목표액을 올해 확보한 국비보다 4896억 원 증가한 6조3000억원으로 잡았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