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자진사퇴’ 권유에도 선거운동 ‘마이웨이’

“네거티브 굴복 안해, 진정성 갖고 도민과 함께 하겠다”

김창견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1:54:14

▲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12일 도청에서 불륜 의혹을 일축하고 선거운동 재개를 선언하고 있다.ⓒ김창견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회의를 통해 불륜 의혹에 휩싸인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에 대해 자진사퇴를 권유하기로 한 방침과는 달리 박 예비후보는 선거운동 재개를 공식 선언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앙당으로부터 공식 사퇴권유를 받지 못했다”며 “(안 전 지사의 성폭행 논란으로) 잠정 중단한 선거운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불륜설과 관련, “내연녀 비례대표 공천 근거를 대라”고 반문하며 “지난 시간동안 이런 의혹이 없었는가. (그동안 조용하다) 안 전 지사 사퇴와 연계된 가장 절묘한 시기에 퍼진 것은 정치공작이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정치공작설에 무게를 뒀다. 

하지만 정치공작의 배후와 관련해서는 “양승조 의원은 (자신의) 멘토이며 제가 정치를 은퇴할 경우 형님(양 의원) 같았으면 좋겠다”고 말한바 있으며 “복기왕 예비후보도 온양시장을 마치면 충남지사 출마를 권유할 정도의 절친한 동생”이라고 언급, 특정하지는 않았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미투운동과 개인사를 가공한 흑색선전은 분명히 다르다”며 “네거티브 공작에 굴복하지 않고, 진정성을 갖고 도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박 예비후보는 “남성으로서 가장으로서 가슴에 묻고 산 이야기 알려진 이야기가 다는 아니다”고 토로하며 “도덕성 타격은 도민이 판정할 문제”라고 자신을 둘러싼 불륜 의혹에 대해 정공법으로 타개할 뜻을 내비쳤다.

또한 박 예비후보는 “아직까진 (제가) 유력 후보”라며 “그동안 정치인으로서 더불어 함께하는 민주주의와 우리의 공동체 발전을 위해 많은 고민의 시간을 보냈다. 흔들리지 않는 ‘박수현의 진심’으로 충남도민 만 바라보며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다”며 강변했다.

한편 박 예비후보의 이날 마이웨이 행보는 중앙당 방침과 전면 배치되는 것으로 향후 그의 행보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