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불법자금·특혜채용 의혹 “터무니 없다”

“음해일 뿐…내로남불”

이민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8 15:09:04

▲ ⓒ박덕흠 의원실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보은·옥천·영동·괴산)14일 자신을 둘러싼 불법자금 수수 및 특혜채용 등 채용비리의혹에 대해 전부 사실이 아니다. 터무니 없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이날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저쪽(반대세력)에서 검찰에 고발한 것도 아니고 일방적으로 진정서를 제출한 것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한 언론은 박 의원이 대한전문건설협회 중앙회장 등을 역임할 때 특혜채용이 있었고 협회 공금도 불법적으로 제공 받았다고 보도했다.

박 의원은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고향 사람 몇 명이 정상적으로 채용절차를 밟아 전문건설협회에 들어왔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공사를 구분하다 보니까 고향 사람들을 잘 챙겨 준 적도 없지만 설사 챙겼다고 해서 문제가 되는 것도 우습다면서 영남이 집권하면 영남 사람들이, 호남이 집권하면 호남 사람들이 요직을 차지하는 게 현실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채용비리라고 하는데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 따로 없다고 덧붙였다.

협회 공금을 불법적으로 제공받았다는 의혹제기에 대해선, “불법적으로 돈을 받을 이유가 전혀 없다저쪽이 허위로 만든 소설 같은 얘기다. 음해라고 밖에는 말할 수 없다고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