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세종시, 시민들에게 ‘사과’

직무정지 등 엄중조치…재발방지 약속
교통공사 직원 2명 검찰송치‧직무정지 절차 진행
문화재단‧로컬푸드 직원 4명도 징계절차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2 13:53:34

▲ ⓒ세종시

세종시가 공공기관 채용비리의혹과 관련해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시가 시민들에게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은 세종시교통공사와 세종문화재단‧로컬푸드 등 직원 채용의혹이 경찰과 자체감사결과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검찰송치 및 징계절차를 밟고 있는 것에 따른 것이다.

시는 12일 ‘세종시 공공기관 채용문제 관련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시 산하 3개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시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면서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합동조사 결과(1월 29일 발표) 세종시 교통공사, 문화재단, 로컬푸드(주) 3개 기관의 채용에 여러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 산하기관의 채용비리의혹과 관련해 시정 최고 책임자인 이춘희 시장이 직접 사과하지 않고 시 명의의 보도문을 통해 사과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시 감사위원회는 정부합동조사에 앞서 교통공사 직원 채용 과정에서 경력직 서류 전형이 부적정하고 기간제 근로자 채용 절차에 문제가 있음을 인지해 지난해 12월 4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는 “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2명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29일 검찰에 송치했으며, 시는 감사위원회의 징계 요구에 따라 이들 2명에 대한 직무정지 절차를 진행 중이며 채용 과정에 의혹이 제기된 교통공사 직원은 지난해 10월 25일 퇴사했다”고 강조했다.

정부합동조사에서 문화재단은 경력직 채용 업무처리 부적정, 로컬푸드(주)는 면접업무 처리 소홀이 확인된 것과 관련해 세종시감사위원회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이들 2개 기관에 대해 기관처분 조치를 내렸으며 직원 4명은 징계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번 일을 계기로 공공기관 채용 시스템 전반을 철저하게 살펴보고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겠으며 채용 절차 등 제도를 정비는 물론 채용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 시험평가위원의 과반을 외부위원으로 구성하고, 객관적인 서류 및 면접시험 평정기준을 마련하겠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앞으로 채용비리 관련자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벌하겠으며 해당기관은 경영평가에서 불이익을 주겠다.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시민 여러분이 신뢰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 채용체계를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