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1685억 들여 국제안전도시 구축

정만희 시 국장 “사람이 먼저인 안전도시 건설 추진”
시민안전 서포터즈 3000명 양성 등 추진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1 11:33:22

▲ 정만희 세종시 시민안전국장이 11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세종시 국제안전도시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원 기자

세종시가 올해 1685억 원을 들여 시를 ‘국제안전도시’를 구축하기로 했다.

세종시는 11일 ‘사람이 먼저인 안전도시 건설’을 위해 오는 31일 국제안전도시 공인 선포, 시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증진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안전문화, 식품안전, 도시방재 구축 등 국내 치고 안전도시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만희 세종시 시민안전국장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2018년을 시민과 함께 ‘사람이 먼저인 안전도시 정착의 해’로 정하고 국제안전도시로서의 시 위상강화 및 지속가능한 안전증진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국장은 이를 위해 “△재난관리담당을 자연재난‧사회재난‧지하안전 담당으로 조직 및 인력 확대 신설 △민‧관합동 안전문화정착 생활화 △체계적인 식품안전관리로 건강한 먹거리 제공 △수해로부터 안전한 도시방재 구축 및 친수공간 활용으로 쾌적한 도시 조성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안전 서포터즈를 3000명을 양성하는 등 범 시민 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하는 등 안전의식을 제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앞서 재난‧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를 위해 재난안전상황실과 119종합상황실을 24시간 통합, 운영하고 자동음성통보시스템 11곳, 재해문자동영상 전광판 3곳을 설치했다.

정만희 국장은 “세종시가 전국 최고, 나아가 세계 최고의 안전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