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날씨] 10일 흐린 뒤 밤부터 ‘가을비’

낮과 밤 기온차 커 ‘감기 조심’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0 13:52:39

▲ 대전 보라매 공원.ⓒ김정원 기자


전형적인 가을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아침과 저녁에는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여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9일 대전기상청에 따르면 대전‧충남‧세종지역의 날씨는 대체로 맑다가 차차 흐려져 밤부터 비가 내리겠다. 10~11일 예상 강수량은 30~80㎜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고 내륙 중심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각별히 유의해야겠고 10일 충남해안에는 낮부터 바람이 강하게 불고 내륙에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겠다.

대전‧충남‧세종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13~17도, 낮 최고기온은 26~29도를 보이겠다.

충북지역도 흐리고 비가 내리겠으며 오후에는 북서쪽부터 차차 그치겠으며 강수량은 30~80㎜다.

10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니 시설물 관리와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충북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14~18도, 낮 최고 기온은 26~29도를 보이겠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