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정우택 원내총무·이혜훈 대표 등

[포토] 폭우가 할퀸 충북, 이낙연 총리 등 대거 방문

지역 정가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성명 잇따라…지정 여부 관심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7 21:25:48
17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충북 청주산단 공공폐수처리장을 방문해 이시종 도지사로부터 폭우 피해 현황을 듣고 있다.ⓒ충북도

 

지난 주말 302mm의 폭우가 쏟아져 사망자가 발생하고 주택이 침수되는 등 엄청난 수해를 입은 충북 청주와 증평지역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방문해 현황을 점검하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또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재해대책위원들과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등 정치권도 수해 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청주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이시종 도지사는 “청주, 증평, 진천, 괴산 등 특별재난지역 선포 및 오송역 지하차도 개량에 특별 국비를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17일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수해를 입은 증평읍 보강천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충북도

 

이어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은 증평군 증평읍 증평종합스포츠 센터와 보강천 일대를 방문해 대민지원 상황과 추가 지원소요 등을 파악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청주시 월오동 등 수해지역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충북도

 

정치권에서는 자유한국당 재해대책위원회 송석준 위원장과 지역구인 정우택 원내대표 등이 월오동과 미원, 낭성지역의 수해현장을 방문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김양희 도의장과 황영호 시의장을 비롯한 지역의 한국당 의원들이 대거 동참했다.

17일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등이 청주시 옥산면 폭우피해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했다.ⓒ충북도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 등 20명도 옥산면을 방문해 수해를 입은 비닐하우스를 돌아보고 피해 농민들을 위로했다.

또한 오제세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밖에 국민의당 충북도당, 충북도의회, 청주시의회 등도 잇따라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촉구하고 있어 정부의 지정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