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폭우 피해현장 긴급 점검

세종, 건물 33건·농경지 75.6ha 침수 피해 잇따라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6 22:06:55
이춘희 세종시장이 16일 오후 관계자들과 함께 청주지역 폭우로 수량이 급격히 증가한 연동면 미호천을 둘러보고 있다. ⓒ세종시

 

16일 오전 세종시 전동면에 최고 198mm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평균 74mm 비가 내리면서 농경지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다.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집중호우로 토사유출과 하상도로 침수, 건물 33건 침수, 농경지 75.6ha 침수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오전 농경지 등의 침수와 토사유출 등 피해가 잇따르자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들러 상황을 파악한 뒤 현장을 점검했다.

이 시장은 관계자들과 함께 조치원읍 욱일아파트 지하차도 침수현장과 조천 하상주차장, 전의면 솔티고개, 연동면 노송리 공사장의 토사유출 현장, 미호천변 등을 둘러봤다.

이 시장은 “장마철 자칫 방심하면 인명피해와 대형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수시로 현장을 체크해 침수나 붕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