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13일 인사위원회 열어 ‘파면’ 중징계 의결

‘대청호 투신’ 상급자 폭행 청주시 공무원 ‘파면’

김종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14 11:23:52
청주시청사.ⓒ김종혁 기자

 

충북 청주시 문의면 대청호에 투신했다가 숨진 채 발견된 청주시 간부 공무원을 폭행한 A씨(47)가 가장 높은 중징계인 파면 처분됐다.

충북도는 13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청주시 7급 공무원 A씨를 파면 의결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대청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청주시청 간부 공무원 B씨를 청주시청 본관 사무실에 찾아가 수차례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아왔다.

청주시는 사건이 벌어지자 곧바로 A씨를 직위해제했으며 도 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처분을 요구했었다.

또한 관할인 청주상당경찰서도 12일 A씨에 대해 상해와 공용물건손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다.

한편 B씨는 A씨로부터 폭행 당한 후 대청호 문의대교에서 투신해 실종됐다가 지난달 18일 숨진 채 발견됐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