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정원의 1분경영노트] 말로써 말이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

입력 2017-06-06 08:23 | 수정 2017-06-06 13:31

말하기 좋다하고 남의 말 하는 것이 남의 말 내가 하면 남도 내 말하는 것이 말로써 말이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
《김천택, ‘청구영언’의 저자》

‘말로써 말이 많으니 말 말을까 하노라.’ 이는 조선 영조 때 ‘청구영언’의 저자 김천택의 시조입니다. 이 시조가 화제가 된 것은 최근 사드보고 누락과 관련해 복잡한 심내를 한민구 국방장관이 김천택의 시구를 인용해 드러낸 것입니다. 문제는 북한입니다. 북이 핵을 만들지 않으면 사드가 불필요하고 논란도 없을 것입니다. 사드로 인한 국론분열이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