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중부발전과 업무협약…탄소숲 조성

충남도, 탄소저감 위해 힘 모은다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01 17:23:46

▲ ⓒ충남도

충남도가 한국중부발전과 기후변화 대응 및 탄소 저감을 위한 탄소중립프로그램 추진에 힘을 모은다.

도에 따르면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는 31일 정창길 중부발전 대표이사와 탄소중립프로그램 실적 향상을 위해 탄소배출권(CER) 기부 및 탄소숲 조성 사업에 상호 협력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는 탄소중립프로그램 실적 인정을 위한 절차 이행을 지원하고 중부발전은 올해부터 연간 10만CO2톤 씩 3년 동안 30만CO2톤의 탄소배출권을 도에 기부하며 1000만원의 상쇄금도 기부하고 도내 일원 탄소숲 조성 사업에도 참여키로 했다.

또 중부발전은 보령시 오천면 고정리·송학리 일원 남부회처리장 120만 6000㎡ 중 10만 5000㎡를 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이 중 2만㎡를 탄소숲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도는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를 통해 탄소숲 등록을 지원할 방침이다.

남궁영 부지사는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이변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에서 탄소 저감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며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사업이나 프로그램을 적극 발굴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