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아산서 자동차 부품 산업 육성 컨퍼런스 열어

충남도,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 대응 방안 마련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31 09:44:21

▲ 충남도가 30일 ‘충남 자동차 부품 산업 육성 컨퍼런스’를 열었다.ⓒ충남도

충남도가 30일 아산 온양관광호텔에서 ‘충남 자동차 부품 산업 육성 컨퍼런스’를 열었다.

이날 컨퍼런스는 ‘수소차 및 자율주행차 중심 자동차 산업의 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발전 방안’을 주제로 허승욱 도 정무부지사와 산·학·연·관 관계자 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있었다.

발표에서는 윤상호 현대자동차 박사가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박사는 ‘추진단 운영 방안 및 정책’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재평 국토교통부 첨단자동차기술과장은 ‘자율주행차 제도 및 정책 방향’, 김문식 자동차부품연구원 박사는 ‘자율주행 주요 기술 개발 동향’을 각각 소개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박사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진행된 토론에서는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에 대응한 도의 발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허승욱 부지사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자동차 산업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열려 있으나 이에 대응하지 못할 경우에는 글로벌 자동차 및 부품 산업에서 도태될 수밖에 없다”며 “정부부처와 지자체, 기업, 대학 등이 협력하는 자생적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이 업종 간 융·복합을 통해 공존하는 체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