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청렴도 크게 높아졌다’

10단계 수직상승…강력한 반부패·청렴 대책추진 ‘결과’

입력 2015-12-09 17:34 | 수정 2015-12-10 15:42

국민권익위 ‘2015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서

충남도의 청렴도가 크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최근 실시한 ‘2015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7위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국민권익위의 이번 청렴도 평가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도에서 업무를 진행한 공사·용역·민원인 등 외부고객과 도 공무원,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청렴도 설문조사 결과에 부패행위 발생 및 신뢰도 저해 행위를 감점하는 방식으로 실시했다.

도가 이번 평가에서 10단계 이상, 전국 최고 순위 상승을 기록한 것은 공직자의 청렴도 향상을 위해 강력한 반부패·청렴 대책을 추진해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도는 그동안 국민권익위로부터 청렴 컨설팅을 받고 청렴도 취약점 진단을 통해 분야별 맞춤형 청렴 정책을 수립·추진했다.

또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청렴대책본부를 구성 체계적으로 대응하였으며 공익신고자 보호 조례와 부패 신고자 보호 지침을 제정하고 공직비리 익명신고센터를 운영했다.

외부고객 신뢰성 제고를 위해서는 계약·공사·용역 등 취약분야 민원인에 대한 청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직무 관련자와의 골프 금지, 출장식비 본인부담제 실시, 민간과의 청렴협약체 구성·운영, 소극적 행정행위로 어려움을 겪는 사항을 해결하는 컨설팅 감사도 도입·운영했다.

이와 함께 청렴마일리지 제도도 운영하고 4급 이상 공무원 청렴도 평가를 통해 간부의 솔선수범과 전 직원의 청렴정책 동참을 유도했으며 조직문화 개선 10대 과제 추진, 익명게시판 운영, ‘비정상포럼’ 운영 등을 통해 내부 청렴도를 높여 왔다.

도는 이밖에 도지사와 실·국장 청렴 서약과 간부 공무원 청렴 교육, 전직원 청렴 교육 의무이수제를 통한 청렴 분위기 제고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윤종훈 도 감사위원장은 “이번 평가에서 도의 청렴도 순위가 크게 오른 데에는 전 직원이 청렴도 개선을 위해 적극 동참한 결과”라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그러나 “이번 측정 결과가 전국 광역단체 중 중간에 해당하는 만큼 이번 점수에 만족하지 않고 조직원과 도민이 공감할 수 있는 청렴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전국 최고 ‘청렴 충남’을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