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간판기업 만들기 프로젝트’ 확대 추진

‘생생기업 해커톤캠프’…기획단계부터 매출까지 책임지원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15 12:02:5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대전시가 대전 간판기업 만들기 프로젝트인 ‘생생기업 해커톤(Hackathon)캠프’ 사업을 하반기에 확대 추진한다.

15일 시에 따르면 생생기업 해커톤 캠프사업은 지자체 최초의 ‘캠프형 기술사업화’사업으로 분야별 전문가가 캠프에 모여 4개월 이상, 주 1회 이상 장기간에 걸쳐 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해 주는 기술사업화 모델이다.

시는 2015년 ETRI와 기계연구원, 화학연구원, KISTI, KAIST 등과 협약을 맺고 지난해 11월까지 지역 3개 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3개 기업 가운데 ㈜비비씨는 칫솔 미세모 자동화 기계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생산성을 10배 끌어 올렸으며 ㈜빛과전자는 1억원의 기술이전과 함께 신규 사업에서 400억원대의 추가 매출이 기대되고 ㈜ANT21은 광촉매기술이전으로 연구비용 30억 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시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는 출연연의 참여를 확대해 4차 산업 관련 사업화를 준비하는 기업을 지원해야할 필요성이 제기돼 금년 하반기 20억원의 시비를 추가로 투입해 10개 기업을 선정, 2년 간 기업 당 최대 1억5000만원을 지원해 사업화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할 방침이다.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 "전문가가 팀을 이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는 우리나라 대표 기술사업화 모델로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