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금산공장 근로자 사망사고…작업중단 ‘장기화’

社측, 조업재개 신청하자 민주노총 반발…한국타이어 한국노총-민주노총 간 충돌 우려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03 10:45: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한국타이어 충남 금산공장이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련, 대전지방노동청에 의해 전면 작업중지명령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노노(勞勞)갈등’이 우려되고 있다.

또한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근로자 사망사건의 ‘불똥’이 안전보건 전수조사 등의 문제로 대전지방노동청으로 옮겨붙어 있는 모양새다.

앞서 지난달 22일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 현장 근로자 A씨(32)는 점심식사 교대 중 두 대의 설비(트러블 조치)를 함께 관리하던 중 컨베이어와 롤 사이에 끼어 사망했다.

대전노동청은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금산공장의 전면 작업중지명령을 내린데 이어 지난달 24~27일 사업장 전반에 대한 감독을 실시했다.

대전노동청은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 대한 감독결과 안전보건조치 미흡 위반사항 등을 적발하고 과태료 처분 및 권고사항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2일에도 대전노동청 담당근로감독관은 한국타이어 관계자들을 불러 당시 사고원인을 계속 조사했다.

대전노동청 B근로감독관은 “아직 사망사고의 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사측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현장도 확인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조업재개가 언제 이뤄질 지 모르고 안전보건조치가 안전하게 완료가 돼야 조업재개를 허가할 방침”이라고 밝혀 금산공장 조업재개는 당분 간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B감독관은 “한국타이어 사측이 금산공장 생산설비와 관련이 없는 분야 등에 조업재개 신청이 먼저 들어왔고, 2일 생산과 관련된 공정이 일부 추가로 조업재개 신청이 들어왔다”고 밝혀 사측이 조업재개를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민주노총 및 금속노조 대전지부는 대전노동청이 지난 26일 한국타이어 사측의 요청에 따라 당일 오전 10시부터 안전시설 개선작업을 허용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되면서 극심한 반발을 불러왔다.

한국타이어 사측의 조업재계 요청이 알려지면서 민주노총은 “사망원인이 채 밝혀지기도 전에 조업재개는 있을 수 없다”면서 대전지방노동청 앞에서 천막농성 및 항의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집회에서도 대전지방노동청장 해임을 촉구하는 등 거칠게 항의했다.

민주노총은 당초 오복수 대전노동청장이 ‘안전보건 전수조사의 모든 과정을 노조와 협의하면서 진행하겠다던 산재예방지도과장의 약속을 모르는 일’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노동부에 오 청장의 해임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2일 오후 집회에서 노조원들은 오복수 대전노동청장 면담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조합원 간의 충돌을 가까스로 배치된 경찰에 의해 저지되기도 했다.

그러나 노조원들은 “사측이 사고원인이 된 낙후된 현장 시설을 개선하지 않고서는 조업재개를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는 등 근로자 사망사건이 발생한 이후 민주노총 등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고 노조원들은 대전노동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근로자 사망사고 이후 노노갈등도 우려되고 있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노동조합은 한국노총 소속이다. 반면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근로자 사망사고 이후 지난달 24일부터 대전노동청 앞에서 천막농성과 집회는 민주노총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타이어 사측 관계자는 “노동청에서 조업재개 허가가 나와야 공장가동이 정상화된다”면서 “근로자 안전사고와 관련해서는 경찰 등 관련기관이 합동으로 원인을 파악 중이다. 조업재개는 노동청에서 허가해야 정상화된다”고 밝혔다.

한편 트럭과 승용차 타이어 등 하루 6만본을 생산하고 있는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은 전면 작업 중단이 12일째 이어지면서 생산차질이 심각하자 조업재개를 대전노동청에 단계적으로 요청하고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