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월평동 화상경마장 올해 내 폐쇄 강력 촉구

박범계 의원·추방대책위 “2021년까지 기다리기엔 주민고통 너무 커”

김동식 기자 | 최종편집 2017.10.12 11:22:5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국회 박범계 의원과 월평동 화상경마장폐쇄및추방을위한주민대책위원회가 오는 12월 31일까지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폐쇄할 것을 강력 요구하고 나섰다.  

12일 이들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대전시 월평동 화상경마장 외곽이전 공약 이후, 도심 내 화상경마장 폐쇄가 가시화되고 있다.

용산주민대책위,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한국마사회가 서울 용산 화상경마장을 올해 말까지 폐쇄하기로 합의했다. 한국마사회는 대통령 공약인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2021년 상반기까지 이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전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 부재와 화상경마장으로 인한 삶의 터전 파괴에 대한 복구대책이 없는 것이 문제로 지적되면서 한국마사회는 마지못해 2021년까지 이전지를 찾지 못하면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이미 용산화상경마장을 폐쇄하겠다고 주민대책위와 협약을 마친 마사회가 대통령 공약사업인 월평동화상경마장 폐쇄를 2021년 상반기로 늦출 이유가 전혀 없다.

이렇게 폐쇄시기를 늦춘 이유가 현재 운영하고 있는 화상경마장을 이전할 대체 부지를 찾아야한다는 것이지만 마사회가 용산대책위와 폐쇄협약에서 밝혔던 ‘사회갈등과 분열을 예방하고, 공론과 합의에 의한 정책결정이라는 새 정부의 가치에 적극 부응하겠다’는 원칙은 월평동에도 그대로 적용돼야 마땅하다.

아울러 월평동 화상경마장은 월평동 주민을 포함한 대전시민의 삶에 필수적인 시설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평동 주민들은 2021년까지 지금의 고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사실이 막막할 따름이다.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를 2021년까지 기다리기엔 주민의 고통이 너무 크다. 한국마사회는 이전지를 찾는 노력보다 화상경마장 운영으로 인해 망가진 월평동 주민들의 삶의 터전을 어떻게 복구할 것인가를 제시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이들은 “이미 폐쇄를 확정한 용산보다 더 긴 시간, 더 큰 피해를 본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2021년까지 운영할 이유는 없다”며 “한국마사회 공식적인 협약을 통해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오는 12월 31일까지 폐쇄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한편 월평동 화상경마장 이전이나 폐쇄로 인한 도심 공동화 우려 등 주민들이 찬반 의견으로 나눠지며 논란이 거세지자 ‘월평동 화상경마도박장 외곽이전 및 폐쇄 주민대책위원회’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지난달 13일 각 정당 대전시당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바른정당과 정의당, 새민중정당은 올해 말까지 조건 없이 대전 서구 월평동 화상경마장이 폐쇄돼야 한다는 데 찬성한 반면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은 질의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월평동 화상경마장이 첨예한 현안인 만큼, 입장 표명에 크게 부담을 느끼고 있느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