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광석 아내 서해순의 고백 "딸이 사망하던 날, 함께 있었던 남성은…"

TV조선 <탐사보도-세7븐>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0.10 13:12:3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통기타 반주와 함께 ‘삶과 사랑’을 노래했던 이 시대 영원한 가객, 故 김광석. 1996년 1월 6일. 그의 죽음은 ‘우울증에 의한 자살’이라고 세상에 알려졌고, 21년 뒤 이상호 감독은 영화 ‘김광석’을 통해 고인의 죽음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그리고 그의 외동딸이 10년 전 ‘급성 폐렴’으로 사망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상호 감독과 故 김광석 씨의 친형 김광복 씨는 서해순 씨를 ‘유기 치사와 소송 사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하게 된다. 서해순 씨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스스로 인터뷰를 자처하며 해명했지만 오히려 더 큰 논란만 불러일으켰다. TV조선 탐사보도 프로그램 <세7븐>은 11일 오후 10시 방송에서 서해순 씨를 직접 만나 딸 서연 양의 사망과 증폭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 이영돈 PD, 서해순을 만나다


지금 세상은 21년 전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故 김광석 씨의 죽음과 그의 아내 서해순 씨의 이야기로 온통 뜨겁다. 딸의 사망 사실을 10년 동안 알리지 않았던 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 놀라운 사실은 서해순 씨가 시댁은 물론 담당 변호사 심지어 친정엄마에게도 딸의 죽음을 숨겨왔다는 것. 서해순 씨는 오랜 고민 끝에 탐사보도 <세븐> 프로그램에 직접 출연하겠다는 답변을 해왔고, 영화 ‘김광석’을 통해 제기됐던 수많은 의혹과 딸의 사망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 서해순은 왜, 무엇을 고백했나?

급성폐렴으로 딸이 사망하던 날, 그곳에는 서해순 씨와 한 남성이 함께 있었다. 당시 서해순 씨의 집에 있었던 이 씨는 故 김광석 씨가 남긴 일기장에 등장하는 동창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녀는 딸 서연에게 병원에서 처방 받은 감기약을 먹였고, 평소처럼 학교에도 다녀왔다고 말하며 유기치사 가능성을 일축했다. 하지만 서 씨는 딸이 사망하고 난 뒤, 이 씨와 하와이에서 법인을 설립했고, 저작권료 때문에 딸의 사망 사실을 숨겨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영돈 PD는 서해순 씨에게 ‘故 김광석 사망에 대한 의혹’과 딸 사망 당시 함께 있었던 남성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직접 물어봤다.

# 故 김광석이 남긴 유산 저작권


대구 김광석 거리를 찾은 시민은, 9월 28일 기준으로 12만 명을 넘어 섰다. 영화 ‘김광석’의 관객 수 역시 현재 9만 4천 명을 돌파한 상황. 서해순 씨는 현재 故 김광석의 정규앨범 중 3집과 4집, 다시 부르기 1·2집의 저작권과 저작 인접권을 소유하고 있다. 서해순 씨는 김광석 저작권료 분쟁에 대해 각종 의혹이 일자, 이번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그동안 받은 저작권료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녀가 <세7븐> 제작진에게 직접 밝힌 이야기는 무엇일까?

故 김광석 씨의 형과 서해순 씨, 그리고 서해순 씨의 오빠 등을 직접 취재해 증폭되고 있는 의혹에 대한 입장을 들어본 TV조선 탐사보도 프로그램 <세7븐>은 오는 11일 오후 10시에 방송 된다.

[자료 제공 = TV조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